진료센터 소식

[신문] 아주대병원 의료진, 로봇수술로 직장암·간 전이암 동시 제거 연이어 성공

카테고리, 등록일, 조회수와 상세 컨텐츠로 기사 원문 링크를 제공합니다.

언론매체 헬스조선 보도일 2022-02-07 조회수 120
아주대병원 의료진이 직장암과 간으로 전이된 병변을 로봇수술로 동시 제거하는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왼쪽부터 신준상·김창우 교수(대장항문외과), 홍성연 교수(간이식 및 간담도외과) /사진=아주대병원 제공

아주대병원이 직장암이 간으로 전이된 두 환자의 암 병변을 로봇수술로 동시 제거하는 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아주대병원 대장항문외과 신준상 교수와 간이식 및 간담도외과 홍성연 교수팀은 지난 2021년 12월 한 환자의 직장암, 간 전이 병변을 동시 제거하는 데 성공했다. 그리고 지난 1월엔 대장항문외과 김창우 교수와 홍성연 교수가 연이어 성공했다.

이번에 수술을 받은 A씨는 평소 건강상태가 양호했으나 최근 변이 가늘어지고 복부 팽만감이 잦아져 대장내시경 검사를 받았다가 상부 직장암을 진단받았다. 이후 아주대병원 대장암센터를 찾아 정밀검사를 받은 후 직장암이 간으로 전이된 것을 확인했다.

직장과 간은 복강 내에서 서로 가장 멀리 떨어져 있는 장기로, 그간 전통적으로 시행돼왔던 개복수술을 적용하면, 명치에서 치골까지 약 30cm 길이의 절개를 피할 수 없었다. 이 경우 수술 후 심한 통증과 힘든 회복과정을 겪게 되고, 긴 수술 흉터가 남게 된다.

또한 직장암은 복강경 수술로, 간은 개복수술로 병행되다 보니 환자가 복강경 수술의 최소 침습 이점을 충분히 받지 못하는 아쉬움이 있었다.

반면 로봇수술은 세밀한 관절 동작과 3D 입체 화면을 바탕으로 복강경으로 접근하기 어려운 병변의 절제가 가능하고, 서로 멀리 위치한 복부 장기라도 1cm 내외의 작은 구멍 (절개창)만 추가해 동시 수술이 가능하다. 최소 절개로 인해 통증이 적고, 흉터를 적게 남기며 회복이 빠르다. 특히 장기 기능을 최대한 보존 가능하며, 합병증 발생 위험이 낮다.

의료진은 이러한 여러 치료법의 특성을 고려해 동시 제거 로봇수술을 제안했고, A씨는 성공적으로 수술을 마친 뒤 1주일 만에 퇴원했다. 항암치료도 20일 만에 시작할 수 있었다.

간 절제를 담당한 홍성연 교수는 “로봇수술은 다양한 암의 치료에서 발전해 왔지만, 아직 간 절제 수술에는 널리 적용되지 않고 있다. 특히 이번처럼 직장암과 간 전이 병변을 로봇으로 동시 절제하는 수술은 국내에서 손에 꼽을 정도로 드물다”고 밝혔다.

직장암 절제술을 담당한 신준상 교수는 “이번에 수술 받은 환자 2명 모두 수술 다음 날부터 걷기 시작하고, 특별한 합병증 없이 퇴원했다”며 “직장암 로봇수술은 보고된 것처럼 정교한 암 절제가 가능해 배뇨기능과 성기능 회복 속도가 빨라 수술 후 환자 삶의 질이 우수하므로 앞으로 대장암 로봇수술 시 전이 병변의 동반 절제범위를 넓혀가는 시도를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창우 교수는 “직장암과 간 전이 동시 로봇 절제술은 난이도가 높은 수술로, 연이어 성공하면서 최소 침습수술의 범위를 넓혔다는데 의의가 있다”며 “특히 아주대병원은 최근 월평균 110여 건의 로봇수술을 시행하며 누적 수술 건수 1만례를 돌파한 이후 큰 성과를 이뤘다”고 덧붙였다

 

 

 

출처
이전글 소화기내과 김순선 교수님과 11층 서병동 간호사 선생님들을(를) 칭찬합니다.
다음글 정효선(암신환코디네이터) 선생님을 칭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