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막암센터

복막암센터
수도권 유일의 전문센터로 전문의료진이 최적의 치료를 제공합니다.

최상의 의료진이 긴밀한 협력체계와 최적화된 시스템을 기반으로 환자 생존율과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치료를 제공하고 불모지 같은 국내 복막암 치료의 표준을 제시하기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복막암센터

[복막암환자 생존율 및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적극적 치료]

-수도권 유일의 전문센터로 그동안 소외되어온 복막암 환자의 생존율 향상을 위해 적극적인 수술과 복강내항암화학요법(하이펙,HIPEC)을 시행하고 있으며, 신약을 통한 임상시험과 표적 치료제 등을 사용한 새로운 치료법 개발을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뛰어난 의료진 간 유기적 협진체계로 고난도 치료 수행]

-복막암은 다른 장기로 전이해 발생하는 이차성 복막암이 대부분으로 다양한 장기 상태에 영향을 받으며 7~10시간 이상 고난도 종양감축수술이 진행되므로 효과적인 치료를 위해서는 실력있는 주치의의 강한 의지와 여러 진료과 간 협진체계가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 종양혈액내과, 대장항문외과, 위장관외과, 산부인과 등 경험이 풍부한 전문의료진이 긴밀한 협진체계를 기반으로 환자에게 최적화된 치료법을 논의하고 효과적인 치료를 시행하여 복막암환자 예후와 삶의 질을 향상시키고자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하이펙(HIPEC, Hyperthermic Intraperitoneal Chemotherapy)

-복강 내에 항암제를 섞은 41~42 ℃의 뜨거운 물 2~3L를 90분 가량 관을 통해 순환시키는 방법으로 현재까지 대장암, 난소암, 복막가성점액종, 복막중피종 관련 환자들에게 시행할 때 생존율이 향상된다고 밝혀졌으나 국내에서는 대장암과 난소암에서만 시술이 허가되어 있습니다. -복막은 아주 미세한 혈관들이 두루 퍼져있어 주사로 투여하는 항암제는 복막암까지 도달하는 양이 상당히 적어 치료효과가 떨어지는 반면, 하이펙 치료는 복강 내로 항암제를 흘려보내 암세포에 치료제가 직접 닿을 수 있고, 열이 암세포를 죽이는 동시에 항암제의 효과를 증폭시켜 큰 효과를 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