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신문] 전립선암 환자 9.6%, 우울·불안장애 등 경험 - 방사선종양학과 노오규·허재성 교수

카테고리, 등록일, 조회수와 상세 컨텐츠로 기사 원문 링크를 제공합니다.

언론매체 경인일보 보도일 2019-07-10 조회수 73

아주대병원 노오규·허재성 교수팀 
암 진단 직후·고령일때 아주대병원 노오규·허재성 교수팀 

암 진단 직후·고령일때 비율 높아 

전립선암 환자의 약 10%가 우울, 불안장애 등 정서질환을 경험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아주대병원 방사선종양학과 노오규·허재성 교수팀은 지난 2010년부터 2014년까지 5년 동안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등록된 전립선암 환자 3만2천여명을 대상으로 정서질환에 대한 분석을 시행한 결과, 전립선암 진단 전후 9.6%에 해당하는 3천74명이 정서질환을 경험한 것을 확인했다. 

일반적으로 전립선암 환자는 암 진단 전부터 암과 관련된 증상인 소변과 관련된 다양한 증상 등이 나타나고, 이로 인한 두려움이나 불안감이 생긴다. 

정서질환 중 불안장애가 39.1%로 가장 많았고 이어 우울장애, 신체형 장애(심리적 장애로 몸이 아픈 질환), 스트레스, 물질남용 등의 순이었다. 

 

진단 시기를 살펴보면 전립선암을 진단받기 직전과 직후 진단 빈도가 가장 높았다. 진단내용은 정서질환 중에서도 심한 스트레스와 적응장애로, 특히 암으로 진단받은 직후 눈에 띄게 증가했다. 

 

연령별로는 고령일수록 상대적으로 암 진단 전 정서질환의 진단 비율이 높았고, 70세 이상 환자가 정서질환에 걸릴 확률이 70세 미만 환자에 비해 20% 더 높게 나타나 고령일수록 정서질환으로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 질환별로 보면 고령에서는 불안장애 보다는 우울증의 비율이 높았다.  

 

노오규 교수는 "이번 연구는 전립선암 환자의 연령, 질환의 종류, 암 진단 시기 등에 따른 정신건강의학적 진단과 치료 계획을 세우는데 유용하게 활용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출처
이전글 [신문] 암 생존자의 심신 회복 프로그램 펼쳐
다음글 [신문] 아주대병원, 호스피스·완화의료 교육